•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2018년 5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희미해진 '북핵 폐기'의 과녁
 
2018-05-02 15:55:37
첨부 : issue_focus_may.pdf  

조영기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통일연구회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세계의 이목을 받기에 충분한 이벤트였다. 프레스센터로 달려온 대내외 기자들의 규모가 3,000여 명이었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세인들은 이번 회담을 김정은의 극적 반전 드라마를 여지없이 보여준 역사적 사건으로 평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김정은에 대한 불신(不信)을 희석시키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까지 북한은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에 거침이 없었다. 이로 인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됐고 그 효과는 북한의 경제 상황을 거의 빈사(瀕死)상태까지 이르게 했다. 그러나 김정은의 2018년 신년사는 이 모든 것을 반전의 계기로 만드는 블랙홀로 작용했다. 그의 신년사 핵심은 핵 있는 상태에서의 민족공조(또는 대화와 협력)’이다. 이 신년사로 북핵 위협에 대한 걱정은 줄어들고 민족공조가 전면에 부상됐다. 이는 신의 한수였다. 한국이 북한의 흑기사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이라는 기대와 한국의 암묵적 협력으로 이루어낸 반전의 합작품이다. 암묵적 협력의 징후는 김정은 신년사의 술어와 문장들이 남북고위급회담(1.9) 공동발표문에 재현된 사실에서 알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다운받아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목록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250 bytes
번호
제목
날짜
96 [2019년 12월] 인헌고 사태, 독일에서 교훈을 얻는다 19-12-02
95 [2019년 11월] 문재인정부 중간평가: 국민이 걱정하는 나라 19-11-01
94 [2019년 10월] 2020예산안: 공정하고 철저한 심의가 되기를 바란다 19-10-01
93 [2019년 9월] 조국 이슈의 문화적 분석과 처방 19-09-03
92 [2019년 8월] ‘8·15 광복’의 재조명과 과제 19-08-07
91 [2019년 7월] 2019년 상반기 공동체자유주의 세미나, 성과와 과제 [1] 19-07-03
90 [2019년 6월] 대한민국 편이 곧 민족의 편이다. 19-06-05
89 [2019년 5월] 문재인 정부 2년 평가: 대통령의 약속과 멀어진 국정운영 19-05-02
88 [2019년 4월] 위기의 한국 경제, 대안이 잘 안 보인다. 19-04-03
87 [2019년 3월] 하노이 담판의 교훈과 과제 19-03-06
86 [2019년 2월]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은 권력형 중대 부패범죄다 19-02-01
85 [2019년 1월] 전통의 계승과 함께 변화와 혁신을 추구해 나가겠습니다. 19-02-01
84 [2018년 12월] 2018년 회고와 한선재단의 과제 18-12-05
83 [2018년 11월] 유아교육 정상화를 위한 과제와 제안 18-11-02
82 [2018년 10월] 위험한 “정부 만능주의” 18-10-04
81 [2018년 9월]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가 답이다! 18-09-05
80 [2018년 8월] 최저임금인상 · 근로시간단축, 감속해야한다. 18-08-01
79 [2018년 7월] 이제는 ‘경제 자유화’다. 18-07-05
78 [2018년 6월] '싱가포르 선언' 이후의 과제 18-06-08
77 [2018년 5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희미해진 '북핵 폐기'의 과녁 18-05-02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