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최저임금 인상 過速의 심각한 부작용"
 
2017-07-13 14:59:43

◆칼럼을 쓰신 강성진 교수는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정책위원회 국가전략연구회장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해야 할 시간이 임박하면서 사용자와 노동계 간의 갈등이 극에 이르고 있다. 사용자 측이 제시한 최저임금 최초안은 시급 6625원으로 지난해 최저임금(6470원)에 대비 2.4% 인상된 금액이다. 반면, 노동계는 지난해 대비 무려 54.6%가 인상된 1만 원을 제시했다. 12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10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9570원(47.9% 인상), 사용자 측은 6670원(3.1% 인상)을 수정안으로 제시했으나 노사 양측의 차이가 너무 컸다.

해마다 노사 양측이 타협되지 않아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투표로 최저임금이 결정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임금은 사용자에게는 비용이고 노동자에게는 소득이라는 점이다. 임금 인상으로 근로자의 생활 수준이 향상되는 건 그 누구도 반대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우려하는 것은 최저임금이 최근 경제성장률보다 과속(過速)으로 인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2000년 1600원이던 최저임금은 올해 6470원으로 지난 17년 동안 4배 정도 인상됐다. 최근 5년 동안에도 거의 연평균 7%가 증가해 같은 기간 연평균 3% 정도인 경제성장률에 비해 훨씬 가파르게 인상되고 있다. 특히, 이 인상률은 4인가족 기준 최저생계비 인상률보다 훨씬 높다. 최저임금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최저임금 적용 대상 근로자는 약 1900만 명이며, 그중 수혜근로자는 약 330만 명으로 17.4%가 직접 영향을 받고 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076 [한국경제]"우파의 위기는 혁신의 기회이기도 하다" 17-09-25
1075 [문화일보]"‘군사력’ 배제된 北核외교는 신기루" 17-09-20
1074 [쿠키뉴스]"美 전술핵무기 재배치, 위험성에만 경도되어서는 곤란하다" 17-09-20
1073 [문화일보]"유엔 제재 허점 한·미 공조로 막아야" 17-09-15
1072 [데일리안]"전술핵무기 재배치에 대한 5가지 오해와 진실" 17-09-12
1071 [문화일보]"샌드박스 넘어 ‘脫규제 운동장’ 필요" 17-09-12
1070 [매경이코노미]"미래 세대에 부담 주는 확장 일변도 내년 예산" 17-09-11
1069 [아시아경제]"북한의 근본적 변화만이 답이다" 17-09-05
1068 [데일리안]"북의 수소폭탄 대응? 문 대통령의 결단만 남았다" 17-09-05
1067 [경북도민일보]"韓-日, 탄도미사일방어 격차 벌어진 이유(2)" 17-09-05
1066 [경북도민일보]"韓-日, 탄도미사일방어 격차 벌어진 이유(1)" 17-09-05
1065 [경기일보]"계란의 추억" 17-09-05
1064 [서울경제]"대북정책 패러다임 전환 요구된다" 17-09-04
1063 [데일리안] '미사일 방어' 우린 루머에 속았고 일본은 제대로 노력했다 17-09-01
1062 [조선일보]"한국 노인빈곤율이 OECD 평균의 4배? 숫자의 착시효과" 17-08-31
1061 [문화일보]"교육정책 혼란의 최대 피해자" 17-08-31
1060 [동아일보] 이 땅이 아프다 17-08-31
1059 [데일리안] "'차고 넘치는' 메시지의 과잉, 무엇을 의미하나" 17-08-28
1058 [한국경제]명(名)과 실(實)이 어긋나는 세법개정안 17-08-28
1057 [신동아]"인민의 밤 지배한 사이렌이요, 음악마녀" 17-08-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