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레드라인 넘는 北 응징 위한 萬全之策"
 
2017-07-05 18:08:57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장은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국방연구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4일 ‘화성-14형’ 미사일을 시험발사해 2802㎞를 정점(頂點)으로 933㎞를 비행시켰다. 전문가들은 최대 8000~9000㎞를 비행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한다. 북한은 이 로켓에 핵무기를 탑재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나 LA를 타격하겠다고 위협함으로써 미국이 한국에 대해 확장억제(extended deterrence)를 이행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도일 것이다. 지난 6월에 시험한 3단 로켓을 추가할 경우 미국 전역을 공격할 수도 있다. 본토의 주요 도시에 대한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감수하면서까지 미국이 한국을 위해 대규모 핵 응징보복을 할까?

북한은 지금도 괌(평양에서 3400㎞)과 알래스카(약 5500㎞)를 타격할 수 있다. 지난해 6월 22일 3500㎞ 사거리의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고, 지난 5월 14일 시험발사한 ‘화성-12형’은 6000㎞ 가까운 비행 능력을 과시했다. 여기에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미 본토 공격 능력까지 갖출 경우 미국에 의한 억제 효과는 물론 한·미 동맹도 위협받을 수 있다. 한국이 억제에서 방어로 중점을 전환해야 하는 이유다.

북한은 당장 핵미사일로 한국의 도시들을 공격할 수 있다. 지난 2013년 2월 3차 핵실험으로 핵무기 개발에 성공했고, 지난해 9월 9일 5차 핵실험에서는 미사일에 탑재하기 쉽도록 핵탄두를 ‘표준화·규격화’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최소한 100기 이상의 스커드 미사일(300~700㎞ 정도), 50기 정도의 노동미사일(1300㎞ 정도), 50기 정도의 중거리 미사일(2000~4000㎞)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5월 21일 북한은 고체연료의 ‘북극성-2형’ 미사일을 시험발사해 5분 준비로 공격에 나설 수 있음을 과시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094 [한국경제] 북한의 근본적 변화 이끌어내려면 17-11-22
1093 [수원화성신문] 마을 공영주차장은 왜 비었을까? 17-11-20
1092 [동아일보] 政經 불가분… 자유무역의 종언인가 17-11-17
1091 [한국경제] 글로벌 기준에 맞는 '기업중심 경제'여야 17-11-08
1090 [아시아경제] 韓中 관계 정상화 그 후… 17-11-08
1089 [경기일보] 내려놓기의 미학 17-11-06
1088 [한국경제] 호랑이 등에 올라탄 '여민정치(與民政治)' 17-11-06
1087 [문화일보] 혁신 생태계 출발점은 官治 혁파다 17-11-02
1086 [문화일보] 전작권 조기 환수 주장과 5大 괴담 17-10-31
1085 [매경이코노미] 미래 지향적 혁신 생태계정부는 지원 역할만 해야 17-10-31
1084 [문화일보]"실적給 전환이 ‘노동 단축’ 선행조건" 17-10-19
1083 [동아일보]"이 귀중한 ‘64년간의 평화’" 17-10-19
1082 [이투뉴스] 결국은 가격이다 17-10-16
1081 [문화일보] ‘6·25는 대리전’ 주장은 從北의 뿌리 17-10-13
1080 [한국경제]"'대북 제재강화' 국제사회와 엇박자 안돼" 17-10-11
1079 [신동아]"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라는 옛말 되새길 때" 17-10-11
1078 [문화일보]"우파의 가치와 비전" 17-09-29
1077 [헌정지]"시진핑 제2기 체제의 전망과 한국의 대응" 17-09-27
1076 [한국경제]"우파의 위기는 혁신의 기회이기도 하다" 17-09-25
1075 [문화일보]"‘군사력’ 배제된 北核외교는 신기루" 17-09-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