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조선일보] 민노총 비판한 노동계 인사들
 
2019-05-03 13:45:16

문성현 "경제 저성장 인정해야", 장기표 "노동운동 이념 상실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2일 "대기업과 중소기업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고임금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을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민주노총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문 위원장은 이날 한 포럼에서 "한국이 저성장으로 가고 있는 상황을 노동자들도 인정해야 한다. 머리띠 두르고 요구한다고 해서 많이 받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경제성장률을 넘는 과도한 임금 인상 요구가 무리하다는 지적이다. 그는 "30년 전으로 돌아가 노조를 하라고 한다면 이처럼 전개된 노동운동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문 위원장은 민주노총 금속연맹위원장 출신이다.


장기표 전 전태일재단 이사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노동 관련 세미나에서 "연봉이 1억원 넘는 고임금 근로자들이 임금 인상 투쟁을 주도한다"며 "이 기적 자본주의에 갇혀 노동운동의 이념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기업 정규직이 대부분인 민노총 조합원이 일반 노동자보다 임금이 2배 이상 많은데도 임금 인상 등 기득권을 강화하려는 투쟁만 반복해 청년 실업과 비정규직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민노총을 직접 비판했다. 그는 "민노총 횡포를 묵인하는 문재인 정부를 직무 유기로 고발해야 한다"고 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864 [노컷뉴스] [21대 신입생이 온다]박수영 "초선 개혁모임 우후죽순 생겨야" 20-05-26
1863 [YTN] 초선의 패기로 변화를 꿈꾸다...통합당 박수영 당선인 20-05-22
1862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박수영 당선인 “계급장 떼고 할 말 하는 초선 될 것” [21대 .. 20-05-19
1861 [etnews] 박광무 전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 '기생충·BTSⓝK-Culture' 발간 20-05-18
1860 [연합뉴스] 박수영 "보수재건 위해 우파 패권주의 끝내야" 20-05-14
1859 [YTN] "그럼 나가라"...조문 갔다 원성 들은 이낙연 20-05-07
1858 [문화일보] “본연 목적 망각한채 기업경영 간섭… 국민연금, 정치금고로 변질될 우려” 20-05-04
1857 [파이낸셜뉴스] 국민연금기금공사법 도입 목소리 20-05-04
1856 [뉴데일리] "목적 망각하고 경영간섭… 국민연금, 정치금고로 변질되나" 20-05-04
1855 [시사저널] ‘보수의 몰락’이 아닌 ‘수구(守舊)의 몰락’ 20-04-28
1854 [문화일보] ‘北 쿠데타’ 등 6개 시나리오…韓·美, 특수부대 투입·WMD 제거 돌입 20-04-23
1853 [문화일보] “4050세대가 기수로 나서 통합당 전면교체” 20-04-23
1852 [news1] [당선인]부산 남구갑 박수영 "정치교체 이루겠다" 20-04-23
1851 [문화저널] [4.15.戰線-176]부산 남구 갑 강준석vs박수영. (전문)정책대결 전선 20-04-23
1850 [ifs POST] 코로나19 이후의 대변화와 한국경제의 4차 산업혁명 전략 20-04-20
1849 [월간조선뉴스룸] 정치가 점령한 북한 경제 사용법 20-04-06
1848 [businesspost] [Who Is ?] 박재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20-04-03
1847 [백세시대] 국회 예결위 연구보고서, “노인복지예산 4년 뒤 20조원 넘어 재정건전성.. 20-03-23
1846 [매일경제] 노인복지예산 `폭증`…10년뒤 30조 두배로 20-03-16
1845 [매일경제] 극단적 양극화 막을 리더 뽑고 글로벌 대기업 50개로 키우자 20-03-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