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한반도 新경제보다 北제재 집중할 때
 
2018-12-21 11:29:55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통일연구회장으로 활동 중인 조영기 연구회장의 문화일보 칼럼입니다. 


남북은 북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오는 26일 개성 판문역에서 갖는다. 판문역은 경의선의 남한 도라산역 다음에 위치한 북한의 첫 역이다. 정부는 착공식 장소로 개성 판문역이 선정된 이유는 장소의 상징성·접근성을 감안했다고 한다. 즉 판문역의 상징성은 ‘현대화’ 대상이 ‘북한의 철도·도로’라는 의미다. 또한 2007년 12월부터 2008년 11월까지 개성공단 건설자재 등을 운반하는 화물열차가 도라산역과 판문역 사이를 운행한 적이 있어 10년 전 끊긴 남북 철도 연결을 ‘재개’한다는 의미도 있다.

남북 정상은 ‘평양공동선언’에서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올해 안에 열기로 합의했다. 이번 착공식은 남북 정상의 합의를 이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지만 당면과제는 착공식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충돌하는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17일까지 경의선과 동해선 2600㎞에 대한 공동조사도 국제사회로부터 공식적 제재 면제 조치를 받았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번 착공식은 북한지역에서 열리는 만큼 물자 반출로 인해 우리가 대북 제재 위반의 후폭풍을 맞을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 그래서 정부는 ‘착수식’이라는 우회로를 마련해 ‘착공식’을 강행하려 했지만, 제재의 허들을 넘지 못한 상태다. 그래서 한·미 양국은 26일 ‘착공식’의 대북 제재 충돌을 해결하기 위해 제2차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국제사회는 남북관계발전의 과속이 북한 비핵화에 장애가 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 공유된 인식은 남북관계발전의 과속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의 구조적 허점(structural hole)을 만들어 북한 비핵화를 더욱 어렵게 한다는 것이다. 이런 인식과는 반대로 정부는 남북관계발전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견인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런 인식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 한미워킹그룹이 만들어졌다. 지난 11월 출범한 한미워킹그룹은 ‘북한비핵화 노력과 제재이행’ ‘유엔제재를 준수하는 남북 간 협력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강화’하기 위한 실무기구이다. 결국 한미워킹그룹은 남북관계발전의 과속을 제어해 북한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한 협의의 틀이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무력화돼야 남북관계 발전에 속도를 낼 수 있다. 하지만 대북 제재가 강화돼야 북한 비핵화 가능성이 커진다. 이런 점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북한 비핵화는 서로 상충관계에 있다. 여기서 대북 제재가 북한 비핵화의 유일한 평화적 수단이라는 점이며, 대북 제재의 유용성을 높이는 유일한 방법은 국제공조라는 점이다. 또한 남북관계 발전의 과속이 제재의 수단과 국제공조의 틀을 허물어뜨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특히 모든 회원국에 ‘강제성 의무’를 부과한 유엔안보리 결의안 제2397호(2017.12.22)는 운신의 폭을 제한한다.

정부는 이번 철도·도로연결을 남북관계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한반도신(新)경제공동체’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지금은 한반도신경제공동체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보다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성찰의 시점이다. 과거의 실수란 북한 비핵화 이전에 경제적 보상을 했더니 보상만 챙기고 다시 핵 폭주의 길로 되돌아간 것을 만한다. 따라서 ‘한반도신경제공동체’ 기반 마련이라는 조급함을 앞세우기보다는 북한 비핵화의 진척 정도를 봐가면서 뒤따라가도 늦지 않다. 대북 제재 완화는 ‘불가역적 비핵화’의 결과물이지 결코 비핵화 진척 이전에 선물로 줄 수 없다. 따라서 대북 제재는 탄탄한 한반도신경제공동체 기반 구축의 필수요소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 칼럼 원문은 아래 [기사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390 [아주경제] 한.일 갈등, 명분 보다 실리 챙겨야 19-07-22
1389 [중앙시사매거진] ‘발로 행하는 투표’의 시사점 19-07-19
1388 [문화일보] 민노총의 조폭 행태와 法治의 붕괴 19-07-17
1387 [문화일보] ‘세금 일자리’ 追更 투입은 연목구어 19-07-17
1386 [이코노미톡뉴스] 현 정부의 안보전략은 무엇인가 19-07-17
1385 [아주경제] 도광양회가 주는 교훈 19-07-17
1384 [한국경제] 신약개발, 실수와 실패 용인하는 사회여야 19-07-17
1383 [문화일보] 대통령에게 안보 전략을 묻는다 19-07-16
1382 [법률저널] 사회안전 확보를 위한 형사정책 19-07-15
1381 [데일리안] 일본의 수출규제: 안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19-07-11
1380 [헌정지] 왜 미국은 중국에 강공책을 휘두르는가 19-07-10
1379 [아주경제] 부동산 개발기업의 베트남 진출 19-07-10
1378 [아주경제] 동남아로 향하는 중국내 한국기업들 19-07-08
1377 [아시아경제] 2019년 6월의 한국 ? 다시 충(忠)을 생각한다 19-07-04
1376 [문화일보] 한국 ‘국제 미아’ 되고 있다 19-07-02
1375 [아주경제]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의 틈새시장 진출기회 19-07-01
1374 [신동아] 실물경제 곳곳 균열, 이러다 폭삭 무너질라 19-06-28
1373 [문화일보] 사립대학 명예와 자율성 허무는 저의 19-06-26
1372 [이코노미 톡 뉴스] 군기(軍紀), 이완부터 한미연합훈련 폐지까지 국방태세 총체적 .. 19-06-25
1371 [문화일보] 외국인 근로 현실과 ‘3단계 최저임금’ 19-06-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