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문화일보] “평등만 주장해 공동체 망가트리면 ‘진정한 진보’ 아니죠”
 
2018-09-20 16:04:46

◆ 박수영 아주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로 활동 중입니다. 

 

- 박수영 한반도선진화재단 새 대표, ‘정부 정책’ 우려·비판

“다른 생각 인정해야 건강한 사회
좌든 우든 이념에 빠진 정책 비판
美브루킹스 같은 연구소 만들 것”


“현 정부는 진정한 진보정부가 아닙니다. 진정한 진보는 평등과 공동체의 가치를 동시에 중시하는데, 지나치게 평등만을 주장해서 공동체가 망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수영(54·사진) 한반도선진화재단 신임 대표는 20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에 대해 “기업을 경시하고 토지와 건물주를 적폐로 몰면서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 등을 통해 노동만 가치로 인정하고 있다”며 “이런 마르크스적 노동가치설로는 세계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국민은 전쟁뿐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하는 통일에 대해서도 불안해한다”며 “평화통일뿐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기조로 하는 통일을 추구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3년부터 약 2년간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지낸 박 대표는 이달 초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에 취임했다. 고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가 지난 2006년 설립한 한반도선진화재단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교수진만 200여 명이고, 회원이 3만여 명에 달하는 대표적인 민간 정책 연구 기관이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에는 다른 보수성향 단체들과 마찬가지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248 [조선일보] 디지털 독재로 '中國夢' 이루겠다는 시진핑 18-11-23
1247 [매일경제] 크고 무능한 정부를 우려함 18-11-22
1246 [문화일보] 안보 위협하는 심각한 ‘北 동조 현상’ 18-11-20
1245 [한국경제] '삼바 사태' 판단, 법적 안정성 해쳐선 안돼 18-11-13
1244 [아시아경제] 위험한 김일성민족주의 확산 18-11-12
1243 [서울경제] 혁신동력 갉아먹는 협력이익공유제 18-11-12
1242 [세계일보] 북한의 비핵화, 긴 호흡으로 전환하자 18-11-09
1241 [문화일보] 고용자를 범죄에 내모는 최저임금법 18-11-08
1240 [한국경제] '관계발전 善意'는 북핵폐기 담보 못해 18-11-08
1239 [문화일보] ‘일시적 고통’ 진단도 처방도 틀렸다 18-11-05
1238 [데일리안]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그 목적이 안보인가, 아니면 변화 자체인가? 18-11-05
1237 [디지털타임스] 경쟁 없는 국공립유치원은 실패한다 18-11-02
1236 [한국경제] 비핵화 절실할수록 强軍 육성에 매진해야 18-11-02
1235 [문화일보] 新산업 막는 ‘붉은 깃발’과 정부 책임 18-10-29
1234 [디지털타임스] 소주성 간판 내려야 시원한 성과 올린다 18-10-29
1233 [데일리안] 대한민국 안보에 완벽폭풍 불어오나 18-10-26
1232 [서울경제] 평화적 북핵폐기의 길 18-10-26
1231 [문화일보] 국가경쟁력 해치는 文정부 노동정책 18-10-26
1230 [문화일보] 남북기금 통제·감시 강화 시급하다 18-10-25
1229 [문화일보] 北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짐 없다 18-10-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