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매일경제] '사상 최대 호황' 미국은 최저임금 10년째 동결
 
2018-08-08 15:02:19

◆김원식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한반도선진화재단 조화사회연구회장으로 활동 중입니다. 


최저임금이 뚜렷한 근거도 없이 올해 16.4% 인상된 데 이어 내년에도 10.9% 인상이 결정되면서 또 다른 형태의 임금투쟁이 현실화하고 있다. 근로자가 임금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는 투쟁이 아니라 정부가 가장 강력한 근로기준법에 기초하여 결정된 임금을 사용자가 못 주겠다는 불복종형 투쟁이다. 이 심각한 임금투쟁의 주역은 영세 자영업자들이다. 이들은 모두 힘없는 `을`의 소규모 사업자들이고 각각 업종이 너무 달라서 거의 불가능한데도 `소상공인생존권연대`까지 조직하였다.

우리 경제는 글로벌 시장의 호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최대 폭으로 최저임금을 올려 고용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신규 취업자 수가 30만명대에서 10만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실업은 주로 청년들에 집중되어 체감실업률은 20%에 이르고 있다. 자영업자 수는 지난 최저임금 인상 이후 10개월간 1만7000여 개 감소하였다. 

반면 사상 최대 호황을 맞고 있는 미국의 4월 실업률은 3.8%로 2000년 말 이후 최저 수준이고, 1969년 이후 실업급여 신청자 수가 최저다. 최근 5월의 실업률이 상승한 것은 고용이 늘면서 새로운 구직자가 증가함으로써 발생한 것이어서 `행복한 실업률` 상승이라고 한다. 미국 연방정부가 결정하는 최저임금은 7.25달러로 2009년 6월 이후 10년간 변동이 없다. 그리고 각 주는 경기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하여 적용하고 있다. 지난 2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은 4.1%로 우리나라의 0.7%와 비교가 되지 않는다. 미국의 호황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자국 산업 보호 정책으로도 설명할 수 있지만, 그 기저에는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고용을 할 수 있는 노동 시장이 기업들로 하여금 적극적인 투자를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290 [문화일보] 일방적 사모펀드 개편안의 위험성 19-02-13
1289 [한국경제] 하노이 美·北 회담을 우려하는 이유 19-02-13
1288 [문화일보] ‘일자리 개선’ 文정부 주장의 허구성 19-02-13
1287 [서울경제] 自修自强<자수자강>의 결단이 절실하다 19-02-01
1286 [문화일보] ‘원천적 한계’ 경사노위 폐지할 때다 19-01-29
1285 [한국경제] 국민연금의 대한항공 경영참여, 실익 없다 19-01-29
1284 [중앙시사매거진] 중국이 두려운 미국 ... 한국은 지금… 19-01-25
1283 [문화일보] 北核폐기 당사자 문제와 역사의 교훈 19-01-25
1282 [세계일보] 이젠 한국이 직접 北 비핵화 견인해야 19-01-25
1281 [문화일보] ‘나쁜 核합의’ 막을 총력전 절박하다 19-01-25
1280 [아시아경제] '소주성' 정책기조, 폐기가 답이다 19-01-25
1279 [주간조선] 메신저가 아니라 메시지를 봐라 19-01-25
1278 [서울경제] 권력과 기업, 그리고 국민연금 19-01-25
1277 [아주경제] 새해 한국 경제의 과제 19-01-16
1276 [서울경제] 커지는 남북 외교 격차…안보 외교가 위험하다 19-01-16
1275 [문화일보] 시급한 ‘세금→민간 일자리’ 대전환 19-01-16
1274 [법률저널] 역사에서 배우기 19-01-16
1273 [디지털타임스] `官治경제`로 국민 삶이 멍든다 19-01-16
1272 [한국경제] 北核 '나쁜 합의' 악순환 고리 끊어야 19-01-10
1271 [에너지경제] 위기의 한국 자동차 산업, 충격의 최저임금 19-0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