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매일경제] '사상 최대 호황' 미국은 최저임금 10년째 동결
 
2018-08-08 15:02:19

◆김원식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한반도선진화재단 조화사회연구회장으로 활동 중입니다. 


최저임금이 뚜렷한 근거도 없이 올해 16.4% 인상된 데 이어 내년에도 10.9% 인상이 결정되면서 또 다른 형태의 임금투쟁이 현실화하고 있다. 근로자가 임금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는 투쟁이 아니라 정부가 가장 강력한 근로기준법에 기초하여 결정된 임금을 사용자가 못 주겠다는 불복종형 투쟁이다. 이 심각한 임금투쟁의 주역은 영세 자영업자들이다. 이들은 모두 힘없는 `을`의 소규모 사업자들이고 각각 업종이 너무 달라서 거의 불가능한데도 `소상공인생존권연대`까지 조직하였다.

우리 경제는 글로벌 시장의 호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최대 폭으로 최저임금을 올려 고용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신규 취업자 수가 30만명대에서 10만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실업은 주로 청년들에 집중되어 체감실업률은 20%에 이르고 있다. 자영업자 수는 지난 최저임금 인상 이후 10개월간 1만7000여 개 감소하였다. 

반면 사상 최대 호황을 맞고 있는 미국의 4월 실업률은 3.8%로 2000년 말 이후 최저 수준이고, 1969년 이후 실업급여 신청자 수가 최저다. 최근 5월의 실업률이 상승한 것은 고용이 늘면서 새로운 구직자가 증가함으로써 발생한 것이어서 `행복한 실업률` 상승이라고 한다. 미국 연방정부가 결정하는 최저임금은 7.25달러로 2009년 6월 이후 10년간 변동이 없다. 그리고 각 주는 경기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하여 적용하고 있다. 지난 2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은 4.1%로 우리나라의 0.7%와 비교가 되지 않는다. 미국의 호황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자국 산업 보호 정책으로도 설명할 수 있지만, 그 기저에는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고용을 할 수 있는 노동 시장이 기업들로 하여금 적극적인 투자를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227 [한국경제] 장기투자자에게 더 많은 투표권 줘야 18-10-19
1226 [수원화성신문] 주택정책, 서울시장도 국토부장관도 다 틀렸다 18-10-19
1225 [문화일보] 방어용 무기 개발 차질 생겨선 안 된다 18-10-17
1224 [문화일보] 성장동력도 해치는 ‘생계형 업종法’ 18-10-16
1223 [매일경제] 인내자본 : 아이폰과 원전 18-10-11
1222 [문화일보] 금리 인상 압력과 절실한 經濟 활성화 18-10-10
1221 [중앙일보] 의료 발전과 일자리 만들 영리병원 왜 막나 18-10-10
1220 [세계일보] 北 비핵화에 대한 기대론과 회의론 18-10-08
1219 [데일리안] 북한의 비핵화: 협상을 하지 않는 것도 협상전략이다. 18-10-08
1218 [디지털타임즈] 부동산정책 `3極化`에 정답 있다 18-09-28
1217 [데일리한국] 보수 야권 재편, 기지개 켜는 잠룡들 18-09-27
1216 [문화일보] 北기습공격 대응 능력 弱化 심각하다 18-09-27
1215 [문화일보] “평등만 주장해 공동체 망가트리면 ‘진정한 진보’ 아니죠” 18-09-20
1214 [문화일보] 핵무기 있는 한 平和도 經協도 신기루 18-09-20
1213 [한국경제] 新자주노선을 우려한다 18-09-17
1212 [서울신문] 민심 이반의 법칙에서 벗어나려면 18-09-12
1211 [아시아경제] 한국식 지배구조 모델인 가족기업 장점 살리자 18-09-07
1210 [한국경제]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포기 성급했다 18-09-07
1209 [경향신문] 시장·현장 중시하는 에너지정책 기대하며 18-09-07
1208 [매일경제] 개헌 말고도 할 일 많다 18-08-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