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아시아경제] 대남유화노선을 경계해야 한다
 
2018-04-16 13:51:34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통일연구회장으로 활동 중인 조영기 연구회장의 아시아경제 칼럼입니다. 


2018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핵심내용은 '국가 핵무력 완성'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민족공조'를 강조한 것이다. 즉 '핵 있는 상태에서의 민족공조'가 골자다. 북한이 다시 '민족공조'를 꺼내든 까닭은 사면초가의 상태에서 유일한 출구가 한국이었기 때문이다. '민족공조'를 앞세운 북한의 대남유화노선은 주효했다. 물론 한국의 암묵적 협조와 협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들이었지만…. 그래서 호사가들은 김정은의 신년사를 신의 한 수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북한의 2018년 신년사 이후 남북관계는 급반전했다. 남북은 '민족공조'라는 명분을 앞세워 각종 이벤트를 줄지어 개최했다. 남북 고위급회담을 필두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강릉과 서울공연, 김정은 특사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개막식 참석과 남북 정상회담 제안,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의 폐막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특사단의 방북과 남북 정상회담 개최합의, 한국예술단 평양공연 등의 행사가 대표적 이벤트였다. 지난해의 냉랭했던 분위기와 비교하면 천양지차(天壤之差)다. 이 과정에서 북핵의 심각성은 뒷전이었다.

민족공조를 앞세운 북한의 표변(豹變)은 대남통일전략노선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대남통일전략노선의 최종목표는 국토완정(國土完整), 즉 '하나의 조선' 책략이다. 1948년 김일성이 '국토완정'을 처음 주장한 이후 시대상황에 맞게 북한은 통일전략노선을 수정해 왔다. 1950~60년대에는 북한의 혁명역량을 기초로 '하나의 조선' 혁명을 완수하는 '민주기지 노선'을 추구했고, 1970~90년대에는 한국의 혁명세력이 주체가 돼 남한에서 '민족해방 인민민주주의혁명'을 수행하고 이를 기반으로 '하나의 조선'을 완성하는 '민족해방 인민민주주의혁명 노선'을 추진해 왔다. 그리고 2000년대 이후에는 "외세와의 공조를 배격하고 민족공조로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 자체의 힘에 의해 해결하자"는 '민족공조 노선'을 구사하고 있다. '민족공조 노선'은 '인민민주주의혁명'에 기반해서 작동하고 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314 [한국경제] 건전재정의 틀 무너뜨리는 '소주성' 19-03-26
1313 [문화일보] 금융허브 더 망칠 지역별 나눠 갖기 19-03-25
1312 [브릿지경제] 상법개정안, 과연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것인가? 19-03-25
1311 [데일리안] 일부 인사들의 북핵관련 오류가 국가를 위태롭게 해 19-03-25
1310 [아주경제] 원전. 최저임금 '정책 손절매' 검토할 때 19-03-25
1309 [문화일보] 北 ‘벼랑끝 전술’ 더 이상 안 통한다 19-03-25
1308 [한국경제] 기업의 미래가 국가 백년대계 출발점이다 19-03-25
1307 [법률저널] 인간적인 형사 사법 19-03-15
1306 [에너지경제] 폐기돼야 할 경제민주화 법안 19-03-15
1305 [철학과 현실] 대한민국, 미완(未完)의 나라 -21세기 지구촌 시대 정체성 세우기- 19-03-15
1304 [한국경제] 상장사 주주제안 요건, 형평성 잃은 법원 판단 19-03-11
1303 [문화일보] 잘못된 정책이 ‘경제의 봄’ 막고 있다 19-03-05
1302 [한국경제] 北核 폐기, 경협보다 '사상 해방'이 먼저다 19-02-27
1301 [아주경제] 일자리 통계 단상 19-02-27
1300 [아시아경제] 북핵동결은 NPT체제 위반이다 19-02-25
1299 [서울경제] 잃어버린 '北核 안보자결권' 19-02-25
1298 [서울경제] 상장사 배당 확대 / 투자재원 줄어 기업 성장 위축될수도 19-02-25
1297 [서울경제] ‘하노이 담판’은 ‘북핵폐기’여야 19-02-21
1296 [문화일보] 하노이회담 ‘위장(僞裝) 비핵화’ 위험 크다 19-02-20
1295 [법률저널] 사법의 위기와 개혁 과제 19-02-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