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조선일보] '5년 정부' 따라 춤추는 과학기술
 
2018-03-13 15:01:42

◆칼럼을 쓰신 박상욱 교수는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정책위원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연구개발비 세계 5위, 특허 4위… IT·전통 산업서 한국 경쟁력 갖춰
他國 성공 사례 그만 베끼고 우리 시스템으로 본보기 될 때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 대한민국은 과학기술 강대국이며, 이를 깊이 인식해 이에 걸맞은 전략과 정책을 펼치고 국제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 듣기 불편한 주장일 수 있다. 일본의 뒤통수를 노려보며 수십년 동안 뛰어 왔지만 중국의 매서운 추격세에 자다가도 눈이 번쩍 떠지는 요즘이니 말이다. 1990년대에 처음 나돈 '샌드위치 위기론'에 이어 최근에 '신(新)샌드위치 위기론'이 반향을 얻고 있다. 구미 선진국들이 100여 년 축적한 과학기술 역량은 아직 우리에게 없는데, 공간의 규모로 축적시간을 압축하는 중국에 추월당하기 시작했다는 조바심에서다. 위기론은 매력적이다. 위기를 벗어나려는 안간힘은 성장의 동력이 되고, 위기론은 공공 자원 투입 확대에 당위성도 부여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위기론을 곡해하고 프레임을 오용할 때 생긴다. 건강한 사람에게 독(毒)한 약을 쓰면 오히려 병이 나는 법이다. 마음의 여유를 잃고 단기 처방에 급급하면 체질을 개선하고 미래를 위해 투자할 귀중한 시기를 놓칠 수도 있다.

한국은 분명히 세계적인 과학기술 강대국이다. 필자가 2000년대 초 세계 각국의 과학기술 경쟁력을 강·중·약으로, 연구개발 활동 규모를 대·중·소로 분류해 본 적이 있다. 여러 지표를 사용해 국가혁신 시스템의 순위를 매겼더니 이미 한국은 최상위권이었다. 당시에는 핀란드를 모델로 한 '강중국형 전략'이 유행이었는데, 맞지 않는 옷이었다. 지금의 한국은 그때보다 더 강하고 더 커졌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257 [미래한국] 9·19 남북군사합의 국민 대토론회....文정부의‘탈미통북’ 이대로는 안 .. 18-12-11
1256 [디지털타임스] 기업, 정부만능주의 희생양 돼선 안 된다 18-12-11
1255 [디지털타임스] 카드수수료 인하는 `돌려막기 정치`다 18-12-11
1254 [조선일보] 서울대 공대·자연대 대학원이 무너진다 18-12-07
1253 [문화일보]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와 한국 자본시장 퇴행 18-12-07
1252 [문화일보] 내년 靑年일자리 50만개 필요한데… 18-11-26
1251 [미래한국] 文정부, 경제팀 경질이 능사가 아니다 18-11-26
1250 [문화일보] 경사노委 공정성 이미 의심받고 있다 18-11-26
1249 [문화일보] 한·미 동맹과 대한민국 정체성 위기 18-11-26
1248 [조선일보] 디지털 독재로 '中國夢' 이루겠다는 시진핑 18-11-23
1247 [매일경제] 크고 무능한 정부를 우려함 18-11-22
1246 [문화일보] 안보 위협하는 심각한 ‘北 동조 현상’ 18-11-20
1245 [한국경제] '삼바 사태' 판단, 법적 안정성 해쳐선 안돼 18-11-13
1244 [아시아경제] 위험한 김일성민족주의 확산 18-11-12
1243 [서울경제] 혁신동력 갉아먹는 협력이익공유제 18-11-12
1242 [세계일보] 북한의 비핵화, 긴 호흡으로 전환하자 18-11-09
1241 [문화일보] 고용자를 범죄에 내모는 최저임금법 18-11-08
1240 [한국경제] '관계발전 善意'는 북핵폐기 담보 못해 18-11-08
1239 [문화일보] ‘일시적 고통’ 진단도 처방도 틀렸다 18-11-05
1238 [데일리안]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그 목적이 안보인가, 아니면 변화 자체인가? 18-11-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