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매일경제] 안이 스스로 무너질 겁니다
 
2018-01-25 13:36:13

◆ 박수영 아주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로 활동 중입니다. 

 

"성벽이 날카롭구나. 깨뜨리기가 쉽지는 않겠어." "바싹 조이면 안이 스스로 무너질 겁니다." 김훈의 소설 '남한산성'의 한 장면. 청나라 장수 용골대와 청으로 귀화한 통역 정명수의 대화다. "안이 스스로 무너질" 거라는 뼈아픈 지적은, 인조가 머리를 아홉 번이나 찧으면서 항복해야만 했던 장면보다 더 인상 깊다. 대한민국의 상황과 너무 닮았기 때문이리라.

병자호란보다 더한 위기가 사방에서 대한민국을 에워싸고 있다. 북한의 핵위협이 핵심이다.


평창동계올림픽 덕분에 물꼬는 텄다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다. 외교도 어렵다. 전통적 우방인 미국, 일본과의 신뢰에 금이 가고 있다. 지난달 국빈방문에서 보았듯이 중국에도 밀린다. 경제는 성장동력을 잃어가고, 정치는 존재 이유인 민본(民本)이 사라지고 진영의 이익만 앞세우고 있다.

안보든 외교든 경제든 정치든, 밖으로 알려진 위기는 어떻게든 극복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언론도 연일 관련 기사를 쏟아내고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간에 논쟁도 오가고 있다. 이런저런 대안이 나오고 있어 어쩌면 해결책을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이라도 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277 [아주경제] 새해 한국 경제의 과제 19-01-16
1276 [서울경제] 커지는 남북 외교 격차…안보 외교가 위험하다 19-01-16
1275 [문화일보] 시급한 ‘세금→민간 일자리’ 대전환 19-01-16
1274 [법률저널] 역사에서 배우기 19-01-16
1273 [디지털타임스] `官治경제`로 국민 삶이 멍든다 19-01-16
1272 [한국경제] 北核 '나쁜 합의' 악순환 고리 끊어야 19-01-10
1271 [에너지경제] 위기의 한국 자동차 산업, 충격의 최저임금 19-01-07
1270 [한국경제] 민간이 제대로 역할할 수 있게 도와야 19-01-07
1269 [문화일보] 對中 의존도 줄이고 경쟁력 높여야 19-01-07
1268 [매일경제] 국회의 특권 내려놓기 19-01-07
1267 [중앙일보] [이주호의 퍼스펙티브] 모든 학생이 같은 문제 푸는 교육, 10년 내 사라.. 19-01-07
1266 [데일리안] 2019년 안보: “대한민국 국민에게 고합니다” 19-01-02
1265 [한국경제] 개인의 각성이 자유를 지키는 힘이다 19-01-02
1264 [문화일보] 최저임금 시행령案, 철회해야 한다 19-01-02
1263 [문화일보] 한·일 軍事 불신 증폭이 위험한 이유 18-12-27
1262 [헌정지] 시진핑의 대미도전은 시기상조일까? 18-12-21
1261 [법률저널] 그래도 가야 할 길 18-12-21
1260 [한국경제] 국민건강보험 약가제도 다양화해야 18-12-21
1259 [문화일보] 한반도 新경제보다 北제재 집중할 때 18-12-21
1258 [세계일보] 남북관계 숨고르기로 부작용도 살펴야 18-12-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