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한국경제] 호랑이 등에 올라탄 '여민정치(與民政治)'
 
2017-11-06 16:52:28

◆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이 한국경제에 "호랑이 등에 올라탄 '여민정치(與民政治)'"이라는 칼럼을 기고하였습니다. 

 

국가대사를 중론에 맡기는 건 무모한 일 
부도사태 맞았던 그리스 등 반면교사 삼아 
지속가능한 국리민복의 책임정치 절실


공정률이 30%에 가까웠던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을 놓고 진행된 공론조사가 마무리됐다. 다행히 공사는 재개하기로 가닥이 잡혔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정부가 이런 방식의 공론조사를 앞으로 확대할 뜻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원자력이든 화석연료나 신재생에너지든 비용과 효과를 비롯한 타당성을 분석하려면 고도의 전문성이 필수다. 일반인이 짧은 기간에 이런 전문성을 습득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국가에너지 수급은 세대를 뛰어넘어 백년대계를 도모해야 할 사안이다. 이처럼 중차대한 정책까지 대중 눈높이에 따라 다수결로 결정하는 일은 부질없기도 하려니와 무모하다. 

올해 초 다보스포럼의 의제는 ‘소통(responsive)과 책임(responsible)의 리더십’이었다. 소통, 곧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여민(與民)정치’는 민주주의의 필요조건이다. 하지만 이처럼 참여와 대표성을 중시하고 중론(衆論)을 좇는 것은 절차적 민주주의에 그친다. 민주주의의 충분조건은 국리민복의 실체적인 관점에서 책임과 지속 가능성을 담보하는 ‘위민(爲民)정치’다. 충분조건까지 갖춘 정론(正論)은 필요조건만 채운 중론과 종종 배치된다. 어떤 정책이든 이해당사자는 ‘불합리한 편견’을 갖는 반면에, 한 발짝 떨어진 일반 국민은 ‘합리적으로 무관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문가의 자문, 검증과 중재는 국정 운영에 불가결한 보완재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127 [세계일보] 올림픽 흥분 가라앉히고 비핵화 매진해야 18-02-23
1126 [경기일보] 적폐청산의 2가지 문제 18-02-19
1125 [한국경제] '멋대로 증액' 위한 예산법률주의 안돼 18-02-19
1124 [아시아경제] 핵없는 평화가 진짜 평화다 18-02-19
1123 [한국경제] 평창 이후 대북제재 늦춰선 안된다 18-02-08
1122 [중앙선데이] 족집게 AI가 ‘수포자’ 지도하자 평균 성적 28% 뛰었다 18-02-05
1121 [중앙선데이] 69개 학과 폐지하고 30개로 융합, 인류학 대신 ‘인간진화와 사회변화’ 18-02-05
1120 [문화일보] 北 열병식과 ‘남북 상호주의’ 붕괴 18-01-31
1119 [국방연구] 북핵의 군사적 활용 시 예상되는 북한의 핵전략 분석 18-01-29
1118 [동아일보] 희생으로 성공한 대통령을 보고 싶다 18-01-26
1117 [매일경제] 최저임금 동결이 중요한 이유들 18-01-26
1116 [매일경제] 안이 스스로 무너질 겁니다 18-01-25
1115 [경기일보] 킹핀이 빠진 권력기관 개편 18-01-22
1114 [아시아경제] 남북 고위급 회담이 남긴 숙제 18-01-16
1113 [헌정지] 전쟁불가론과 전쟁불가피론의 현주소 18-01-12
1112 [신동아] 대만 비밀 核개발 전모 18-01-10
1111 [한국경제] '북한 평창 참가'가 전부일 수 없다 18-01-09
1110 [매일경제] 퇴직연금 혁신이 절실한 이유 18-01-04
1109 [문화일보] 일자리도 미래도 빠진 經濟정책 방향 18-01-04
1108 [경기일보] 지방자치 하자면서요? 18-01-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