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한국경제] 호랑이 등에 올라탄 '여민정치(與民政治)'
 
2017-11-06 16:52:28

◆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이 한국경제에 "호랑이 등에 올라탄 '여민정치(與民政治)'"이라는 칼럼을 기고하였습니다. 

 

국가대사를 중론에 맡기는 건 무모한 일 
부도사태 맞았던 그리스 등 반면교사 삼아 
지속가능한 국리민복의 책임정치 절실


공정률이 30%에 가까웠던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을 놓고 진행된 공론조사가 마무리됐다. 다행히 공사는 재개하기로 가닥이 잡혔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정부가 이런 방식의 공론조사를 앞으로 확대할 뜻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원자력이든 화석연료나 신재생에너지든 비용과 효과를 비롯한 타당성을 분석하려면 고도의 전문성이 필수다. 일반인이 짧은 기간에 이런 전문성을 습득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국가에너지 수급은 세대를 뛰어넘어 백년대계를 도모해야 할 사안이다. 이처럼 중차대한 정책까지 대중 눈높이에 따라 다수결로 결정하는 일은 부질없기도 하려니와 무모하다. 

올해 초 다보스포럼의 의제는 ‘소통(responsive)과 책임(responsible)의 리더십’이었다. 소통, 곧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여민(與民)정치’는 민주주의의 필요조건이다. 하지만 이처럼 참여와 대표성을 중시하고 중론(衆論)을 좇는 것은 절차적 민주주의에 그친다. 민주주의의 충분조건은 국리민복의 실체적인 관점에서 책임과 지속 가능성을 담보하는 ‘위민(爲民)정치’다. 충분조건까지 갖춘 정론(正論)은 필요조건만 채운 중론과 종종 배치된다. 어떤 정책이든 이해당사자는 ‘불합리한 편견’을 갖는 반면에, 한 발짝 떨어진 일반 국민은 ‘합리적으로 무관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문가의 자문, 검증과 중재는 국정 운영에 불가결한 보완재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172 [경기일보] 120%의 경기도 18-06-15
1171 [헌정지] 북한에서 중국식 개혁개방은 성공할 것인가 18-06-08
1170 [문화일보] 지방은 없고 善心만 판치는 지방선거 18-06-05
1169 [데일리한국] 문재인 대통령 국정 1년 평가 18-06-05
1168 [문화일보] 北核폐기는 먼 길, 안보 더 강화해야 18-06-05
1167 [이코노미톡뉴스] 통일이 안되는 이유? "통일과 안전(안보)의 상충성" 18-06-05
1166 [아시아경제] 북핵 폐기에 관한 우리의 전략은 18-06-05
1165 [이코노미톡뉴스] "북한의 체제안전보장"이 무슨 의미인가? 18-05-29
1164 [서울경제] 일괄타결의 완전한 비핵화가 답이다 18-05-25
1163 [매일경제] 제복이 흔들린다 18-05-25
1162 [평화포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정상외교의 전망 18-05-21
1161 [아시아경제] '판문점 선언' 이후의 과제 18-05-18
1160 [경기일보] 하르츠 개혁이 주는 교훈 18-05-18
1159 [한국경제] 민간 기업은 정부 기업이 아니다 18-05-18
1158 [세계일보] 판문점 선언 후 남북관계는 18-05-08
1157 [중앙일보] 이주호의 퍼스펙티브: AI가 지도하자 ‘수학 포기자’ 성적 28% 올랐다 18-05-08
1156 [문화일보] 평화협정에 속았던 역사의 敗者들 18-05-03
1155 [아시아경제] 한반도 평화선언 '걱정은 미리, 경축은 늦게' 18-04-30
1154 [서울경제] 한반도 봄의 시작은 ‘북핵 폐기’다 18-04-30
1153 [조선일보] 文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18-04-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