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 칼럼

  • 한선 브리프

  • 이슈 & 포커스

  • 박세일의 창

[동아일보] "실패한 북핵 게임에서 나라를 지키려면"
 
2017-07-07 14:02:44

◆김진현 이사장은 현재 한반도선진화재단 고문으로 활동 중입니다.  

    지면관계상 다 싣지 못한 원문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북한은 핵개발 의혹만으로도 미국과 한국의 양보 얻어냈다... 그런데 핵부장 포기하겠나"

1992년에 이미 나온 결론, 자존망대와 허상에 빠진 역대 대통령들 흘려들었다
이념의 우상 벗어던지고 더 큰 공동체 위해 희생하라


북한의 핵·미사일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성공 앞에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쩔쩔매고 있다. 4일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까지 성공했다고 선언했다. 북한 WMD 성공의 극치다. 지난 27년을 회고하면 세계 최강대국이란 나라들 그리고 북한보다 44배나 경제 규모가 크고 교육 문화 네트워크가 백배는 더 많은 대한민국 모두가 북한에 농락당한 근대사의 아이러니 앞에 너무 허무해진다. 

1990년 영변 핵시설에서 우라늄 추출 징조가 포착된 후 오늘까지 27년간 4강과 한국이 일관되고 철저하게 실패한 정책이 북핵 게임이다. 북한은 시종일관 협박 협상 미소 기만으로 한국 내부 그리고 4대국 간을 분열시켜 이 지구상 유일한 3대 세습 신정왕조를 유지하고 세계 9대 핵보유국으로 등극했다. 4대 강국 그리고 산업화 민주화 성공을 그리도 자랑하는 한국이 공동 합작한 ‘완벽한 대실패’ 앞에 이게 ‘대국’이란 것들이고, 이게 ‘우리나라’인가 하는 역사적 회의를 떨칠 수가 없다. 

1992년 포린어페어스 겨울호에는 ‘두 한국은 통일할 수 있는가’라는 글이 실렸다. 기고자인 하버드대 인구연구소 니컬러스 에버스타트 연구원은 남북 간 군사긴장, 북한의 독자 핵 개발 능력, 독일-소련 관계와 다른 중국-북한 관계는 냉전이 끝나도 독일형 드라마가 한반도에서 펼쳐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서두를 꺼냈다.


◆ 칼럼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127 [세계일보] 올림픽 흥분 가라앉히고 비핵화 매진해야 18-02-23
1126 [경기일보] 적폐청산의 2가지 문제 18-02-19
1125 [한국경제] '멋대로 증액' 위한 예산법률주의 안돼 18-02-19
1124 [아시아경제] 핵없는 평화가 진짜 평화다 18-02-19
1123 [한국경제] 평창 이후 대북제재 늦춰선 안된다 18-02-08
1122 [중앙선데이] 족집게 AI가 ‘수포자’ 지도하자 평균 성적 28% 뛰었다 18-02-05
1121 [중앙선데이] 69개 학과 폐지하고 30개로 융합, 인류학 대신 ‘인간진화와 사회변화’ 18-02-05
1120 [문화일보] 北 열병식과 ‘남북 상호주의’ 붕괴 18-01-31
1119 [국방연구] 북핵의 군사적 활용 시 예상되는 북한의 핵전략 분석 18-01-29
1118 [동아일보] 희생으로 성공한 대통령을 보고 싶다 18-01-26
1117 [매일경제] 최저임금 동결이 중요한 이유들 18-01-26
1116 [매일경제] 안이 스스로 무너질 겁니다 18-01-25
1115 [경기일보] 킹핀이 빠진 권력기관 개편 18-01-22
1114 [아시아경제] 남북 고위급 회담이 남긴 숙제 18-01-16
1113 [헌정지] 전쟁불가론과 전쟁불가피론의 현주소 18-01-12
1112 [신동아] 대만 비밀 核개발 전모 18-01-10
1111 [한국경제] '북한 평창 참가'가 전부일 수 없다 18-01-09
1110 [매일경제] 퇴직연금 혁신이 절실한 이유 18-01-04
1109 [문화일보] 일자리도 미래도 빠진 經濟정책 방향 18-01-04
1108 [경기일보] 지방자치 하자면서요? 18-01-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