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스카이데일리] “국민 목숨 직결된 안보 실패는 책임질 수 없는 가치”
 
2018-12-27 15:58:51

[이슈포커스]-거꾸로 가는 국가안보(中-민간전문가)
“낙관적 정책 일관 위험…현 상태로는 전시 대비 전혀 할 수 없어”

최근 한반도에 훈풍이 불고 있다. 우리나라와 북한의 정상들이 지속적으로 정상회담을 열어 평화 분위기를 도모하고 있다. 평화협정까지 맺으며 반백년이 넘는 시간동안 조성된 군사적 긴장감도 해소시키려는 모습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 기대감도 한껏 부풀어 오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평화 분위기에 취해 안보에 대한 중요성이 지나치게 간과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9·19 평양공동선언에 발맞춰 NLL지역이 평화수역으로 설정되고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파괴 등의 조치가 이어지고 있으나 대남도발에 대한 위험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다수의 군사 전문가들은 현 정부가 평화적 분위기라는 불확실한 근거에만 의존하며 국방력을 감소시키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안보 없는 평화는 결코 달성할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위인맞이환영단’과 같은 종북단체가 활기를 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답답한 감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대북정책에 지나치게 낙관적인 정부…안보 실패란 책임질 수 있는 것 아냐”
 
“6·25 전쟁이 나기 직전에 우리군은 약속이라도 한 듯 어딘가 휴가를 떠나 있었고 국방력은 당연히 바닥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우리 군이 허점을 보이자마자 북한은 남쪽으로 밀고 들어왔습니다. 요새 분위기가 그렇습니다. 어디까지나 제 추측에 불과하긴 하지만 누군가가 지속적으로 우리 군을 약하게 만들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교수(남·62)는 현 우리나라 국방·안보 정책에 대해 깊은 아쉬움과 걱정을 표시했다. 1978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군에 몸을 담으며 우리나라 국방력 증강에 힘을 쏟아왔던 그는 미국 국방대학교 대학원에서 국방안보 석사 학위를 받을 정도로 국방·안보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다. 그는 지난 2009년 군복을 벗었지만 여전히 국가 안보를 걱정하며 쓴소리 아끼지 않고 있다.
 
박 교수는 현재 우리 군의 군기가 바닥에 떨어졌다는 점에 깊은 우려감을 표했다. 정부가 국민들로부터 인기를 얻는데 급급해 군대를 ‘편한 곳’으로만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주장이다.


◆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전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736 [스카이데일리] [스카이데일리 포토] ‘6.25전쟁 다시…’, 국가안보 걱정에 전문가들 .. 19-06-20
1735 [천지일보] [천지포토] ‘6.25전쟁,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세미나 19-06-20
1734 [천지일보] [천지포토] ‘6.25전쟁, 다시 일어날 수 있다’ 19-06-20
1733 [문화일보] “현재의 ‘대량 공급’ 복지… 통일 대비해 ‘다품종 소량’으로 바꿔야” 19-06-19
1732 [문화일보] “경기부양 추경은 ‘마약’… 재정 나빠지고 경제위기 곧 실감할것” 19-06-19
1731 [월간조선] 김광동 "전쟁과 학살 주도한 戰犯 김원봉 서훈은 反민족행위" 19-06-14
1730 [HELLO DD] 국방안보, 남북관계 개선만? "평화 원하면 전쟁 대비" 19-06-14
1729 [BBS NEWS] 조영기 “이달 말 트럼프 방한, 남북관계보다 북핵 폐기 한미공조 논의가.. 19-06-12
1728 [BBS NEWS] 조영기 “트럼프 ‘탄도·장거리 미사일 없었다’ 발언은 ‘더 이상 안 된다’.. 19-05-29
1727 [미래한국] 싱크탱크로부터 듣는다... 문재인 정부 2년, 대통령의 약속과 멀어진 국.. 19-05-27
1726 [세계일보] "대북정책만 있었지 통일정책은 없었다" 19-05-24
1725 [BBS NEWS] [이각범의 화쟁토론] 보수-진보 넘어 바른길로 나아가려면? 19-05-22
1724 [BBS NEWS] “자유와 공화, 그리고 제4의 길” 박형준-박수영 19-05-20
1723 [문화일보] “악성댓글·조롱도 표현의 자유… 일률적 규제 말아야” 19-05-16
1722 [디지털타임즈] "민주노총, 노동자 대변할 자격 없어... 대통령 만들려 촛불든 것 .. 19-05-10
1721 [엔지니어링데일리][인터뷰]법무법인 동인 어벤저스 3인방 “건설·엔지니어링, 환경.. 19-05-08
1720 [조선일보] 민노총 비판한 노동계 인사들 19-05-03
1719 [한국경제] "민주노총 캐슬이 청년 일자리 빼앗아" 19-05-03
1718 [디지털타임스] 장기표 "민노총, 기득권 지키는 이익단체" 19-05-03
1717 [한국경제]"'민주노총 캐슬'이 청년 일자리 뺏어간다" 19-05-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