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문화일보] “수입률 96%인데 ‘脫원전’ 서두르면 ‘에너지 안보’ 위협”
 
2018-10-11 15:41:26

‘에너지정책’ 세미나서 주제발표 손양훈 인천대 교수

“수입 에너지 가격 변동에 휘둘려 
태양광은 땅 좁은 한국에선 한계 
原電 비율 현재 수준은 유지해야”


에너지 수입률이 96%에 이르는 상황에서 탈원전을 서둘러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손양훈(60·사진)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반도선진화재단 주최로 열린 정책 세미나 ‘에너지 다소비 사회에서 에너지정책의 혁신’에서 “명확한 대안없이 원자력발전을 축소하게 되면 수입 에너지 가격 변동에 크게 휘둘려 에너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교수는 “원전의 경우 최초 설비 투자에는 큰 비용이 들어가지만, 우라늄 가격이 안정적이기 때문에 국산 에너지에 가깝다고 본다”며 “에너지 수입률이 높은 상황에서 원전의 비율은 최소한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교수는 탈원전 정책의 대안으로 제시되는 재생에너지의 경우 토지, 연결망 설치, 갈등 조정 비용 등이 많이 들어 한꺼번에 확대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양광 에너지 등 재생에너지는 여러 군데 흩어져 생산되기 때문에 토지가 많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설비 간 연결 비용도 많이 들어간다”며 “토지가 풍부하지 않은 우리나라 특성상 토지 집약적 에너지 발전에 의존하는 데 한계가 있고 지금처럼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힐 확률이 높다”고 강조했다. 

천연가스는 “현재 가격이 유지될 것이라고 낙관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손 교수는 “정부는 천연가스 가격이 지금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제하에 에너지 정책을 세웠지만, 지난 1년 사이 천연가스의 단기 거래 가격이 2배 이상으로 올랐다”며 “단기 거래 가격의 변동 폭을 볼 때 장기 거래 가격도 마냥 안정적일 것이라고만 생각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공사의 부채 비율이 높아질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원전 가동률이 낮아져 발전 연료비가 오르자 한전의 재무구조가 매우 열악해졌고, 부채 누적이 염려되는 상황으로 변했다”며 “정부가 전기요금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한전의 경영 여건을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623 [문화일보]김태기 단국대 교수 “4차 산업혁명과 노동정책 연계 노력 부족…재정지원 .. 18-10-19
1622 [문화일보] “수입률 96%인데 ‘脫원전’ 서두르면 ‘에너지 안보’ 위협” 18-10-11
1621 [국제신문] “개혁보수 최후 보루인 연구기관으로서 변화 모색” 18-10-10
1620 [BBS NEWS]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임성준-김근식 "종전선언부터 먼저 v.. 18-10-05
1619 [중부매일] 우린 정말 힘이 있고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는가 18-10-05
1618 [문화일보] “평등만 주장해 공동체 망가트리면 ‘진정한 진보’ 아니죠” 18-10-05
1617 [신동아] 故 박세일 전 의원이 보수에 띄운 ‘가상 편지’ 18-09-20
1616 [월간조선] 한반도선진화재단 박수영 대표 18-09-20
1615 [뉴데일리] "이념이 에너지정책 망쳐"…2030 과학도 국회서 '울분' 18-09-19
1614 [한국경제] 脫원전 정책에 울분 쏟아낸 젊은 과학도들 "한국선 원전 마피아 취급… .. 18-09-19
1613 [메디컬타임즈] 영리병원 군불 때는 재계 "원격의료 개선 필요" 18-09-19
1612 [뉴데일리] "촛불 민심이 곧 헌법은 아니다" 18-09-19
1611 [한국경제] '청년이 바라보는 원자력' 18일 국회서 세미나 18-09-19
1610 [BBS NEWS] 박재완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대북제재 완화 전제돼야...자유한국당, .. 18-09-19
1609 [조선일보] 조영기 "연락사무소 개설, 철도 시험 운전...국제 공조 구멍날 수밖에" 18-09-14
1608 [BBS NEWS] “한반도 선진화의 길 계승”...故박세일 전 청불회장 부조상 제막 18-09-13
1607 [연합포토뉴스] 박수영 한반도선진화재단 신임 대표 18-09-13
1606 [뉴스줌] 박수영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 18-09-13
1605 [넘버원타임즈] 한반도선진화재단, 신임대표에 박수영 전 경기도 부지사 선임 18-09-13
1604 [서울뉴스통신] 박수영 신임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 18-09-13
1 2 3 4 5 6 7 8 9 10